Translate

2017년 6월 16일 금요일

미 에너지부 엑사스케일 슈퍼컴퓨터 만든다



미국 에너지부 (US Department of Energy(DOE))가 2021년까지 현재의 컴퓨터보다 50배 정도 강력한 엑사플롭스급 슈퍼컴퓨터를 개발하기 위해 6개 회사와 계약을 맺고 2억 5800만 달러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패스포워드(PathForward)라고 명명된 이 프로젝트는 이미 2년 전부터 추진되어 오던 것으로 최근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준 슈퍼컴퓨터 분야에서 미국의 우위를 다시 찾기 위한 노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에너지부의 계획은 30MW 이하 전력 소모에서 엑사플롭스급 슈퍼컴퓨터를 달성하는 것으로 앞서 오마바 행정부의 국가 전략 컴퓨팅 구상(National Strategic Computing Initiative, NSCI)의 연장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 참가하는 회사는 인텔, AMD, 엔비디아, IBM, HPE 입니다. 각 회사들은 자신들도 자금을 쏟아부어서 개발을 같이 해야 합니다. 물론 고성능 컴퓨터를 만들면 다른 데 팔 곳이 많기 때문에 손해보는 장사는 아닐 것입니다. 


 앞서 소개한 서밋과 시에라는 엑사플롭스 컴퓨터로 가는 과정에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모두 엔비디아의 차기 GPU인 볼타와 IBM의 파워 9 프로세서를 사용해 150-300 기가플롭스급 성능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2018년 등장할 서밋과 시에라 다다음 세대가 아마도 엑사스케일 컴퓨터일 가능성이 크며 엔비디아와 IBM 모두 이 왕관을 노리기 위해 차기 제품을 내놓을 것입니다. 




 한편 HPE는 더 머신이라는 메모리 중심의 새로운 아키텍처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이 엑사플롭스급 성능을 가질 것인지는 다소 미지수입니다. 인텔의 경우 제온 파이를 내놓으면서 엔비디아의 강력한 경쟁자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AMD의 경우 젠 아키텍처 기반의 에픽을 이용해서 서버 시장에 재진입을 노리고 있긴 하지만 아직 슈퍼컴퓨터 시장에서는 존재가 미미해서 좀 더 분발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여러 상황을 고려하면 엑사플롭스 컴퓨터 시장에서 IBM, 엔비디아 연합과 인텔의 경쟁이 중심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아직은 누가 승장가 될지 판단하기는 어려워보입니다. 물론 이들보다 중국이 먼저 기회를 가져갈수도 있기 때문에 앞으로 몇 년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과연 최초의 엑사플롭스 컴퓨터가 등장하는 건 언제가 될지 궁금합니다. 


 참고 




댓글 없음:

댓글 쓰기